사건사고
2018.05.15 04:19

산낙지 살인 사건

조회 수 3039 추천 0 댓글 11

2010년 4월 19일 인천의 한 모텔.

연인 관계인 남자친구 김 모씨와 여자친구 윤 모씨가 방 안에서 술에 취해 낙지를 먹다가

여자 친구 윤 씨가 질식(뇌사 상태에서 동년 5월 5일 사망)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런데 이 사건에는 평범한 사고라고 보기 힘든 몇 가지 의문점이 존재했다.


- 두 사람은 4마리의 낙지를 샀는데 그 중 2마리는 통째로 구매했다. 통째로 구매한 낙지는 연포탕에나 쓰이는

크기가 매우 큰 낙지로, 손질하지 않고는 먹기가 힘들었다. 더군다나 사망한 윤 씨는 평소 치아 상태가 좋지 않아

낙지 같은 음식은 즐기지 않았다고 한다. 아래는 윤 씨의 치아 사진.



낙지살인사건4.jpg 산낙지 살인 사건



- 사망한 윤 씨의 명의로 가족도 모르는 생명보험이 있었다. 수령자는 남자친구 김 씨였고

윤 씨의 사망 이후 보험금을 수령했는데, 수령한 계좌의 개설일이 사고일로부터 이틀 뒤였다.

그리고 윤 씨가 뇌사 상태에 있는 동안에도 보험금을 납부한 기록이 있었다.


위와 같은 의문이 드러나자 검찰은 2012년 03월 30일, 김 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그러나 이 시점에서 사망한 윤 씨의 시신은 이미 화장한 뒤라 부검은 실시할 수 없었다.

김 씨는 자신의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으나 검찰은 사형을 구형했고

결국 2012년 10월 11일, 김 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는다.


2-1.jpg 산낙지 살인 사건


그런데 2013년 04월 05일, 김 씨는 2심에서 살인 혐의의 무죄를 선고받는다.

살인으로 볼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재판부의 판단이었다. 이는 대법원에서도 인정되었고

김 씨는 절도 등의 행위만 인정되어 징역 1년 6개월의 처벌만 받았다.



낙지살인무죄.jpg 산낙지 살인 사건




* 김 씨는 윤 씨 사후에 다른 애인에 대한 사기 혐의로 복역 후 다시 구속되었다. 이후는 모르겠다.

?
  • title: 윙크걸o희꼬o 2018.05.15 09:06
    무서운 생퀴네..
  • title: 곰탱이도산안창살 2018.05.15 09:47
    딱봐도 정상인은 아니고만 참 사법부란게...
  • 머시라커냐니 2018.05.15 19:25
    야 시바 이거 생각난다 남자새끼 바람둥이고 여자 죽기전 억대 보험금 명의 지로 하고 시바 증거 없다고 풀려나고 종나 어이 없었다
  • emfzo 2018.05.16 03:25
    왜 저런 인간쓰레기한테 여자들이 붙는거지... 김치년들 이해할수없음..
  • title: 심카츄3단파룬궁 2018.05.16 09:08
    ㅇㅇ
  • 야상짐승 2018.05.16 11:36
    드뎌 판결이났군
  • title: 소주한잔...늑대인간 2018.10.24 00:46
    ㅇㅇ
  • title: 소주한잔...늑대인간 2018.11.27 02:02
    무서운 생퀴네..
  • title: 소주한잔...늑대인간 2018.11.27 02:03
    딱봐도 정상인은 아니고만 참 사법부란게.
  • title: 소주한잔...늑대인간 2018.11.27 02:03
    야 시바 이거 생각난다 남자새끼 바람둥이고 여자 죽기전 억대 보험금 명의 지로 하고 시바 증거 없다고 풀려나고 종나 어이 없었다
  • title: 소주한잔...늑대인간 2018.11.27 02:03
    드뎌 판결이났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27694 미스테리 800년된 항아리에서 나온것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18 833 1
27693 공포 너무 충격적이여서 연재중 잡지 전량 회수 조치되었다는 만화 나루타루 리뷰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18 911 1
27692 사건사고 취객 말리다 빚더미에 앉은 경찰의사연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18 641 1
27691 사건사고 충남 공주 일가족 자살사건 2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18 630 1
27690 역사 인류 역사상 가장 최악의 실수 TOP10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18 658 1
27689 공포 부모를 죽인 살인범으로부터 석 달 만에 도망친 13살 소녀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18 502 1
27688 미스테리 90년대의 G드래곤이 될 수 있었던 남자 솔로 가수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18 602 1
27687 사건사고 암사역 칼부림 사건 7 title: 여고생의 노예pororo 2019.01.14 1564 1
27686 공포 혐)요코하마 마스코트가 녹슬면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9 2290 1
27685 미스테리 바이칼 호수의 얼음들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9 1783 1
27684 미스테리 인류가 멸망해도 10만년은 더 버틴다는 건축물 1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9 1818 1
27683 공포 극혐주의) 어느 알콜중독자의 고독사현장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9 1919 1
27682 미스테리 사정후의 뇌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9 2018 1
27681 기타 일장기가 크면 클수록 좋은 상황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9 1326 1
27680 사건사고 부산 오피스텔에서 키우던 강아지 던졌다고함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9 1110 1
27679 역사 존 레논이 병원에서 사망하던 순간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9 1469 1
27678 사건사고 아버지가 집안에 지른 불 때문에 아이들 전원 사망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4 2147 1
27677 사건사고 인류학자들을 멘붕시킨 유적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4 2179 1
27676 공포 1919년에 구상한 놀이기구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4 2608 1
27675 사건사고 6년전 발생한 소름돋는 미제사건 `이방연 실종사건`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1.04 1764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85 Next
/ 1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