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018.05.15 04:19

산낙지 살인 사건

조회 수 3039 추천 0 댓글 11

2010년 4월 19일 인천의 한 모텔.

연인 관계인 남자친구 김 모씨와 여자친구 윤 모씨가 방 안에서 술에 취해 낙지를 먹다가

여자 친구 윤 씨가 질식(뇌사 상태에서 동년 5월 5일 사망)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런데 이 사건에는 평범한 사고라고 보기 힘든 몇 가지 의문점이 존재했다.


- 두 사람은 4마리의 낙지를 샀는데 그 중 2마리는 통째로 구매했다. 통째로 구매한 낙지는 연포탕에나 쓰이는

크기가 매우 큰 낙지로, 손질하지 않고는 먹기가 힘들었다. 더군다나 사망한 윤 씨는 평소 치아 상태가 좋지 않아

낙지 같은 음식은 즐기지 않았다고 한다. 아래는 윤 씨의 치아 사진.



낙지살인사건4.jpg 산낙지 살인 사건



- 사망한 윤 씨의 명의로 가족도 모르는 생명보험이 있었다. 수령자는 남자친구 김 씨였고

윤 씨의 사망 이후 보험금을 수령했는데, 수령한 계좌의 개설일이 사고일로부터 이틀 뒤였다.

그리고 윤 씨가 뇌사 상태에 있는 동안에도 보험금을 납부한 기록이 있었다.


위와 같은 의문이 드러나자 검찰은 2012년 03월 30일, 김 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그러나 이 시점에서 사망한 윤 씨의 시신은 이미 화장한 뒤라 부검은 실시할 수 없었다.

김 씨는 자신의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으나 검찰은 사형을 구형했고

결국 2012년 10월 11일, 김 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는다.


2-1.jpg 산낙지 살인 사건


그런데 2013년 04월 05일, 김 씨는 2심에서 살인 혐의의 무죄를 선고받는다.

살인으로 볼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재판부의 판단이었다. 이는 대법원에서도 인정되었고

김 씨는 절도 등의 행위만 인정되어 징역 1년 6개월의 처벌만 받았다.



낙지살인무죄.jpg 산낙지 살인 사건




* 김 씨는 윤 씨 사후에 다른 애인에 대한 사기 혐의로 복역 후 다시 구속되었다. 이후는 모르겠다.

?
  • title: 윙크걸o희꼬o 2018.05.15 09:06
    무서운 생퀴네..
  • title: 곰탱이도산안창살 2018.05.15 09:47
    딱봐도 정상인은 아니고만 참 사법부란게...
  • 머시라커냐니 2018.05.15 19:25
    야 시바 이거 생각난다 남자새끼 바람둥이고 여자 죽기전 억대 보험금 명의 지로 하고 시바 증거 없다고 풀려나고 종나 어이 없었다
  • emfzo 2018.05.16 03:25
    왜 저런 인간쓰레기한테 여자들이 붙는거지... 김치년들 이해할수없음..
  • title: 심카츄3단파룬궁 2018.05.16 09:08
    ㅇㅇ
  • 야상짐승 2018.05.16 11:36
    드뎌 판결이났군
  • title: 소주한잔...늑대인간 2018.10.24 00:46
    ㅇㅇ
  • title: 소주한잔...늑대인간 2018.11.27 02:02
    무서운 생퀴네..
  • title: 소주한잔...늑대인간 2018.11.27 02:03
    딱봐도 정상인은 아니고만 참 사법부란게.
  • title: 소주한잔...늑대인간 2018.11.27 02:03
    야 시바 이거 생각난다 남자새끼 바람둥이고 여자 죽기전 억대 보험금 명의 지로 하고 시바 증거 없다고 풀려나고 종나 어이 없었다
  • title: 소주한잔...늑대인간 2018.11.27 02:03
    드뎌 판결이났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454 공포 25년간 귀청소를 안한 여성의 귀지 1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06 4815 0
453 공포 2차세계대전 당시 대공포 사격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0 2624 0
452 미스테리 [소름] 대한민국 방송계 최대 미스터리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0 3802 0
451 역사 40년대 고전 여배우의 위엄 1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0 4115 1
450 사건사고 천안 구급차 탈취사건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0 2260 0
449 사건사고 몽골 노동자가 기자회견장에서 분신자살시도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0 2908 0
448 공포 어떤 여성의 뱃속에서 살고있었던 것들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0 4193 0
447 공포 45kg의 부랄을 가진 남자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0 5973 0
446 기타 오징어 냄새가 나는 듯한 여성의 보물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2 9615 0
445 사건사고 중국 시장에서 폭탄테러 31명 사망 94명 부상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2 2266 0
444 사건사고 투신자살한 남성 때문에 여성 1명 사망 1명 부상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2 2737 0
443 공포 코에 치아가 나버렸다. 1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2 3525 0
442 사건사고 브라질 소년원, 2명과 집단의 싸움으로 2명 사망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2 3187 1
441 공포 최면거는 야동 1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2 5420 0
440 사건사고 도로에 정차한 픽업트럭 들이받고 불타 사망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5 2014 0
439 공포 단단한 나무, 자동차와 격렬하게 부딫히고도 멀쩡 1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5 2208 1
438 공포 먹기 싫어지는 치즈 스파게티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5 2679 1
437 공포 손가락이 8개 1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5 2427 1
436 공포 (혐오) 미국에서 임팩트 존나 셌던 단일 살인 사건 10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5 4282 1
» 사건사고 산낙지 살인 사건 1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5.15 3039 0
Board Pagination Prev 1 ... 1353 1354 1355 1356 1357 1358 1359 1360 1361 1362 1363 1364 1365 1366 1367 1368 1369 1370 1371 1372 ... 1385 Next
/ 1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