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94 추천 1 댓글 7

MBC)_20191215_181215.662.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동네 대형 마트에서 먹을 것을 훔치다 적발돼 눈물 흘렸던, 


어느 아버지와 아들의 사연,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이들을 용서하고 도우려던 주변 사람들의 훈훈한 이야기가 알려지자, 이 마트에는 오늘 특별한 손님들이 많이 찾았다고 합니다.

김세로 기자가 전합니다.




MBC)_20191215_181225.936.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인천의 한 마트에서 12살 아들과 먹을 것을 훔치다 발각돼 고개를 숙였던 30대 아버지.

배고픈 나머지 '해선 안 될 행동을 했다'며 눈물을 쏟는 그를, 마트의 주인은 흔쾌히 용서했습니다.





MBC)_20191215_181234.666.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이 사연이 알려진 다음 날, 이 마트의 사무실엔 하루 종일 특별한 손님들이 찾아왔습니다.

아이와 함께 온 한 여성은 사과 한 상자를 구입한 뒤 그대로 두고 갔습니다.




MBC)_20191215_181244.388.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MBC)_20191215_181253.512.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한 시간 쯤 뒤엔 한 남성이 두 아들을 데리고 와 식료품을 잔뜩 계산하고 돌아갔습니다.



MBC)_20191215_181300.684.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아침 일찍 마트 문을 열자마자 전화도 계속 걸려왔습니다.

모두 그 부자를 '돕고 싶다'.

'도울 방법을 알려달라'는 따뚯한 목소리였습니다.


마트를 직접 찾아오지 못하지만, 계좌로 돈을 보내며 생필품을 대신 전해달라는 부탁이 이어졌습니다.




MBC)_20191215_181304.946.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MBC)_20191215_181313.335.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선 오늘 사과와 계란, 쌀과 라면 등을 듬뿍 담은 상자를 두 차례 그 부자의 집에 전달했습니다.





MBC)_20191215_181330.890.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MBC)_20191215_181337.349.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선처를 구하며 눈물을 쏟던 30대 아버지는 많은 이들이 보내준 후원에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누구보다, 아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습니다.


MBC)_20191215_181344.068.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MBC)_20191215_181350.947.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또 국밥집에서 자신에게 뜻밖의 돈봉투를 건넸던 이름 모를 남성을 꼭 만나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MBC)_20191215_181352.486.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MBC)_20191215_181404.170.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JPG




http://imnews.imbc.com/replay/2019/nwdesk/article/5640299_24634.html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28009 공포 공포의 공사현장 실제 사고 사례 근황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21 3541 0
28008 사건사고 약혐)불임 판정 받은 아내 항문에 '40cm' 몽둥이 넣고 고문한 남편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16 4051 0
28007 사건사고 동창회에서 돈 자랑한 일본인이, 3일 뒤에 살해된 채 발견된 사건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16 3571 0
28006 사건사고 아동 성상품화 비판이 별로 없던 시절에도 욕 먹은 작품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16 3608 0
28005 사건사고 런던 아파트 화재 당시 유튜브 실시간 댓글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16 2981 0
28004 영상 산 개구리 회 먹는 일본녀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16 3085 0
28003 사건사고 전세계에서 가장 롸끈했던 기차 충돌쑈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16 2664 0
» 사건사고 마트에서 물건 훔치다 걸린 아들과 아빠 근황.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16 1794 1
28001 역사 서양 역사에 남은 굴덕후들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16 1821 0
28000 공포 손가락 12개, 발가락 19개를 가진 여성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03 3015 0
27999 사건사고 기르던 개한테 물려 코가 완전히 찢겨져버린 여성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03 2693 0
27998 사건사고 아시아에서 아이 191명 학대, 강간하고 다크웹에 자랑한 페도새끼, 리차드 허클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03 3416 1
27997 사건사고 [혐] 주문한 고기요리에서 나온것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03 3445 0
27996 미스테리 버뮤다 삼각지대에 직접 잠수해본 전문가들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03 2606 1
27995 역사 컬러로 복원된 6.25 전쟁당시 사진들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03 1876 0
27994 공포 [약혐] 역대 전쟁 사진 중 최악의 사진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2.03 2887 0
27993 사건사고 도로에서 길다란 쇠파이프 들고있다가 택시를 쑤셔버린 노가다꾼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1.30 2345 0
27992 사건사고 80년대 독일 연쇄강간범 에기디우스 쉬퍼 [Egidius Schiffer]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1.30 2055 0
27991 공포 김일성 사망당시 대학가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1.30 2645 0
27990 사건사고 은행 실수로 무제한 통장을 갖게된 여대생....싱글벙글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11.30 2404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402 Next
/ 1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