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138 추천 0 댓글 3
1.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간 나오토 전 총리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인재로 생긴 것이라 얘기한다.


2.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후쿠시마 원전을 10년 동안 점검했던 
스가오카도 그것을 알았다.

3.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후쿠시마 제 1호 원자로는 
70년대 초에 미국 회사에서 만들고 

4.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그 이후로 미국의 엔지니어가 점검해왔다.


5.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후쿠시마 원전에는 여러번의 문제가 있었지만 
도쿄전력은 입닥치라고 얘기한다.
원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가정하면 안된다는 것이다.



6.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1989년, 지금까지 본적 없는 큰 균열이 발견되었다.

그리고 케이 스가오카와 동료들은 점검 중 더욱 놀란다.

습기건조기의 방향이 반대로 놓아졌다는 것이다.

처음부터 반대로 만들어져 있던 것이다.

 

  도쿄전력은 스가오카와 동료가 

보고서를 쓰지 못하게

협박하며 허위문서를 쓰게 하고 침묵시켰다.


7.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스가오카는 참다 못해 일본의 담당관청에 고발한다.

하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나중에야 원전 내부고발자을 통해 

이 사실이 에이사쿠 사토에게 전해진다.

경제산업성은 내부고발자들의 이름을 도쿄전력에 알린다.

 

사토는 이 사실을 언론에 알린다.


8.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그제서야 일본 관료들은 움직였다.

17기의 원전이 일시정지되고,

조사위원회는 도쿄전력이 몇십년도 전부터

중대한 사고를 은폐, 조작해왔다는 것을 밝혀낸다.

 

사장, 간부는 사임 압박을 받고, 

사원은 징계를 받았지만

결국에는 아무도 기소되지 않는다.


9.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사토는 그 이후로 

가짜뉴스, 협박, 기소을 당하고 동생이 체포된다.


검사는 동생에게 

'지사인 형을 말살하겠다'라고 말한다.


직원들까지 자살로 죽자 주변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사임한다.

나중에 재판에서 사토는 무죄가 확정된다. 


10.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간 나오토는 

오랫동안 원자력의 위험을 알리는 사람에게는 

여러가지 압력과 보복이 갔다고 얘기한다.

연구자가 원전의 위험성을 말한다면 

업계에서 일할 수 없게 된다.


정치가는 전력회사에서 원조를 받는데 

위험을 얘기하면 받을 수 없게 된다.

반대로 원전을 추진하면 

수많은 자금지원을 받게 된다.

미디어들도 마찬가지다.


원피아들은 이렇게 돈을 통해 

원자력의 문제를 비판하지 못하게 만든다. 


11.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후쿠시마 바다의 방파제는 6m에 지나지 않는다.

후쿠시마 원전은 원래 35m 높이에 건설될 예정이였지만

표고 10m의 위치에 건설한다.


이유는 낮은 쪽이 냉각에 필요한 해수를 

가져오기 쉽다는 이유였다.

한마디로 도쿄전력은 경제적 효율이 높다는 판단을 하였다.


12.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하지만 거대한 쓰나미가 몰려오고 

전원이 끊기고 비상용발전기는 쓰나미에 떠내려갔다.

너무 낮은 위치에 설치했기 때문이다.

 전기가 없어서 원자로 냉각은 불가능해졌다.


13.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간 나오토는 원전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알 수 없었다.

도쿄전력이 정보를 주지 않기 때문이였다.


14.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3월 11일 사고 이후 도쿄전력은 

간나오토에게는 비밀로 하고 사고를 축소은폐하고 있었다.

그리고 도쿄전력은 사고를 해결하지 않고 철수하려 했다.

 

도쿄전력은 보고서에 

연료봉의 손상, 멜트다운에 이르렀다는 것을 

단 하나도 쓰지 않았다.


3월 15일에는 아직 그런 상황이 이르지 않았다고 

간나오토에게 허위 보고를 올린다.

 

간 나오토는 도쿄전력을 믿지않고 

직접 확인하기 위해 헬리콥터로 사찰하였지만 늦었다.

3월 11일 밤에 이미 3개의 원자로에서 

멜트다운이 일어나고 있었기 때문이다.

 

간나오토가 도쿄전력의 철수를 막지 않았다면 

이보다 더 큰규모의 재해가 됐을 것이다.

  

15.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현재 도쿄전력은 

자신들이 후쿠시마 사고 이후를 

잘 통제하고 있다고 얘기한다.

인재가 아닌 자연재해 때문이라고.

불리한 수많은 자료는 숨기면서.


16.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현장직원.

17.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18.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19.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20.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도쿄의 지진학자 시마무라 히데키.

앞으로도 대규모 지진이 있을거라 예측하지만 

정부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얘기한다.

 그런 규모의 지진을 버티는 시설은 

어짜피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21.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도쿄전력.

원전을 전체적으로 조사한 결과, 

문제가 없다라고 판단했다고 말한다.


22.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인터뷰어는 지진학자들이 도후쿠 대지진같은 규모는 

어떤 원전도 버틸 수 없다고 얘기했다고 말한다.

그러자 말이 없어진다.


23.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24.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25.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26.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27.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28.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29.jpg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jpg

  직원은 후쿠시마 사고를 인류가 기억하길 바란다.

더이상 일어나지 않길 바라며.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27903 공포 섬노예가 탈출할 수 없는 이유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16 942 0
27902 공포 러시아의 놀이터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16 881 0
27901 기타 국내 레전드 프로그래머 근황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16 860 0
27900 공포 맹장 수술 후 뱃속에서 나온것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16 838 1
27899 친한 동생이 겪은 소름 돋는 썰..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16 686 0
27898 공포 구글 지도에서 모자이크 처리된 집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16 757 0
27897 공포 실제로 보면 놀라는 생선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16 771 0
27896 공포 이 526개가 7살짜리 아이에게서 적출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07 2042 0
27895 사건사고 버스비 환불 못 받아 버스기사한테 원펀치 날리는 녀석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07 1840 0
27894 사건사고 우울증 걸린 아내와 이혼하고 일어난 끔찍한 사고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07 2029 0
27893 공포 피어싱한 것 때문에 귀에 무게 400g의 종양이 생겨버린 여성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07 1662 0
27892 공포 양수막에 덮힌채 태어난 아기의 사진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07 1572 0
27891 사건사고 일본이 두려워한 장군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07 1530 0
27890 사건사고 엄마 구하려고 맨손으로 아파트 15층 오른 아들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8.07 1376 1
27889 공포 크리스티앙 도르니에 [Christian Dornier]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26 3256 1
27888 공포 나지레브의 엔젤메이커 [The Angel Makers of Nagyrév]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26 2275 0
27887 사건사고 건설현장에서 위에서 떨어진 자재들에 의해 왼손이 절단된 남성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26 3017 0
27886 사건사고 하교길에 미친놈한테 강간당한 초등학생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26 3398 0
» 사건사고 스압) 인간이 만든 사고, 후쿠시마 원전사고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26 2138 0
27884 미국에서 흑인들이 당한 인종차별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26 2339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96 Next
/ 1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