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93 추천 1 댓글 3

cover.pn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Underworld - Lethe


인간이 죽어 저승으로 갈 때 5개의 강을 차례대로 마주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망자가 저승으로 가려면 반드시 이 저승의 강들을 거쳐야만 합니다.


이 강을 모두 건너는 순간, 이제 인간의 영혼은 이승에서의 모든 인연과 완전히 단절되는 것이죠.

저승의 입구에서 처음으로 만나는 강은 '아케론'입니다.



1. 아케론(Acheron)

Acheron1.jp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Acheron2.pn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고통의 강' 아케론을 제대로 건널 수 있는 방법은 오직 하나뿐입니다.

바로 뱃사공 '카론'의 도움을 받는 것이죠.


성격이 매우 깐깐한 카론은 뱃삯으로 금화 하나를 요구하는데,

그렇기 때문에 죽은 자를 매장할 때 반드시 금화 1개를 함께 묻어줘야만 합니다.


특이하게도 아케론의 강물은 매우 차가운 늪으로 가득 차있으며 사실상 거의 흐르지 않기 때문에

카론의 특수한 배가 없다면 결코 나아갈 수 없습니다.


뱃삯이 없는 망자들은 고통의 늪 속에서 허우적대며

저승에 가지 못한 채 이곳에서 끊임없이 고통을 받게 됩니다.



2. 코키토스(Cocytus)

Cocytus1.jp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cocytus2.jp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아케론을 건넌 이후에 마주치는 강은 '통곡의 강' 코키토스입니다.


코키토스의 강물은 망자들이 생전에 저질렀던 온갖 잘못된 행동들을 비춰주며

망자들은 강을 건너는 내내 수많은 후회와 아쉬움으로 인한 시름에 잠겨 통곡하게 됩니다.



3. 플레게톤(Phlegethon)

Phlegethon1.pn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Phlegethon2.jp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이제 망자들은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불의 강' 플레게톤에서

인간으로서 남아있는 모든 감정과 생전에 저지른 죄가 불태워져 맑은 영혼의 상태로 되돌아갑니다.


단, 너무 큰 잘못을 저지른 영혼은 플레게톤의 불길로도 그 죄가 전부 태워지지 않는다고 합니다.

극악무도한 범죄자의 불순한 영혼은 '타르타로스'라는 지옥으로 보내지고, 그곳에서 영원히 공포스러운 형벌을 받게 되죠.



4. 스틱스(Styx)
STYX1.jp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STYX2.jp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네 번째는 바로 그 유명한 스틱스 강입니다.


저승의 강들 중에서 가장 큰 강으로 알려진 스틱스는 검푸른색을 띄고 있으며

망자는 스틱스를 따라 저승의 지배자 '하데스'의 왕궁에 들어가게 됩니다.


스틱스를 건너 하데스의 왕궁에 들어서면

그 어떤 수를 쓰더라도 이승으로 돌아올 수 없습니다.


즉, '스틱스 강을 건넌다'는 것은 곧 돌이킬 수 없는 완전한 죽음을 뜻합니다.



5. 레테(Lethe)

Lethe1.jp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Lethe.jpg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저승으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

'망각의 강' 레테입니다.


망자들의 영혼이 레테에 도달하는 순간 미칠 듯한 갈증이 시작되어

결국 너 나 할 것 없이 허겁지겁 레테의 강물을 마시게 되는데,


이때 이승에서의 기억이 전부 소멸됩니다.

모든 기억이 사라진 채 망자의 영혼은 레테 강을 지나 마침내 긴 여정을 끝내고 저승에 도착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아주 드물게, 몇몇 영혼은 엄청난 정신력으로 끝까지 갈증을 참아내고

레테의 강물을 마시지 않아 기억을 온전히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즉, 정말 희귀한 일이지만 이 물만 마시지 않으면 다음 생에 인간으로 환생할 때 전생의 기억 일부 혹은 전부를 그대로 가져갈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여러분의 삶이 어떠했든 웬만하면 섭리대로 이 강물을 마시되,

혹시 좋은 이유든 나쁜 이유든 결코 잊어선 안 되는 무언가를 간직한 분들이 있다면

어떻게든 갈증을 참아 이 물을 절대 마시지 말길 바랍니다.


…그러면 그 기억은 죽어서도 지속될 테니.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27883 미스테리 심해생물 어쩌다 낚는 어부가 최근에 인증한 심해생물들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03 3073 0
27882 공포 방사선의 영향으로 사망하기 직전인 에디슨의 조수의 손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03 2430 0
27881 사건사고 사람을 신원확인이 불가능할 정도로 완전히 태워버린 브라질 갱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03 2403 0
27880 사건사고 아기 울음소리 시끄럽다며 뜨거운 국물을 부어버리는 중국인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03 2026 0
27879 사건사고 작동중이던 놀이기구 박살나서 1명 사망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03 2012 0
27878 사건사고 차가 멈춰줘서 횡단보도 건넜더니 그 옆차에 치여버린 19세 여성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03 1747 0
27877 공포 혐) 209년동안 보관중인 포르투칼 연쇄살인범의 머리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7.03 1925 0
27876 사건사고 곰에 납치되 한달만에 구조된남성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8 2451 1
27875 사건사고 전설의 집단 패싸움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8 2621 1
27874 사건사고 반역죄로 잡힌 미국 여성 도쿄 로즈 '아이바 토구리'의 이야기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7 2080 1
27873 사건사고 죽다 살아난 갈매기 1마리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7 2324 1
27872 역사 1907년 노예선 나포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7 1923 2
27871 공포 원전 붕괴 이후, 후쿠시마의 사람들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7 1890 1
27870 공포 1950s 케냐의 코끼리 무리 ㄷㄷㄷㄷ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7 1834 1
» 공포 죽은 후에 절대 마시면 안 되는 물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7 2293 1
27868 기타 다들 울음소리는 알지만 어떻게 생긴지는 모르던 녀석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7 1600 1
27867 사건사고 비행기 이륙실패로 3명 사망, 3명 부상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6 1837 1
27866 공포 거미에게 먹혀버리는 찍찎이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6 1964 1
27865 공포 10일간 전원 꺼진 냉장고에 들어있던 음식들의 상태가...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6 1981 1
27864 사건사고 남자친구의 고환을 깨부순 혐의로 체포된 21세 여성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26 2095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96 Next
/ 1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