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019.06.14 23:14

보스턴 당밀 탱크 폭발 사건

조회 수 980 추천 1 댓글 2

th1708081.3.jpg 보스턴 당밀 탱크 폭발 사건



1919년 1월


미국 보스턴에 갑작스레 엄청난 굉음이 터져나온다.


그리고 보스턴에 쏟아지는건 엄청난 양의 당밀


VIET-NAM-SUGAR-CANE-MOLASSES-FOR-ANIMAL.png_350x350.png 보스턴 당밀 탱크 폭발 사건

당밀은 사탕수수에서 설탕을 뽑아내고 남은 부산물인데, 상당히 끈적한 형태를 지니는 여튼 달고 맛있는 녀석이다.




아무튼 이 당밀이 왜 보스턴에 쏟아지게 되었느냐면..



보스턴 북부에 위치하고있던 퓨리티 디스틸링이란 회사는 높이 15m 지름 27m의 거대한 탱크에 당밀을 보관하고 있었다.


이 당밀은 여러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여, 여러 다른 회사로 팔려나갈 정도로 인기가 많았는데....


사건 전날은 영하 17도 였고, 사건 당일은 영상 4도였다. 


갑작스레 따뜻해진 날씨에 당밀들이 팽창해버렸고, 


이미 제작단계부터 결함이 있었고, 관리조차 부실했던 탱크가 결국 팽창해버린 당밀을 버티지 못하고 만다.




Boston_1919_molasses_disaster_-_el_train_structure.jpg 보스턴 당밀 탱크 폭발 사건

dt07.jpg 보스턴 당밀 탱크 폭발 사건


보스턴에 쏟아진 당밀들이다. 이 폭발한 당밀들은 높이는 5m에 달하는 사이즈로 치솟아


인근 철교를 휘게 만들었고 도시의 가옥들을 부순다.....




문제는 이 당밀이다.


당밀이 도시를 덮쳤고, 이 당밀들은 물이 아니라 상당히 농축되어있는 시럽이였다.


당밀범벅이 된 잔해들을 치우는 것조차 곤욕인건 물론이고, 사람들은 이 당밀속에서 질식사하는 사람도 있었다.


사람 구하는것도 벅찬데 가축들은 그냥 안락사시키는 수밖에 없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21명이 사망하고 150여명이 부상을 당한다.



이후 막대한 인원이 투입되서 구조와 복구작업이 이뤄졌으나 벅찼고


소금물과 모래를 동원해서 당밀을 조금씩 걷어내는게 고작이였다...



이 작업은 마치는데 자그마치 10년이 걸렸다.



이후 이 사건을 계기로 퓨리티 디스틸링 사는 막대한 배상금을 물어야했고


모든 건축/토목 공사에는 건축 토목 기술자가 참여하도록 의무화하였다.


그리고 이 규정은 훗날 미국 전역으로 확대되었다.




이 일 이후로는 보스턴 전역에서는 여름만 되면 단내가 진동하였고


수십년.. 10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은 단내난다는 농담을 한다고 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27853 사건사고 93년 설악산 공룡 능선 대학생 조난사고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7 1070 1
27852 공포 판매중인 바나나 봉지안에 말린 개구리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7 919 1
27851 공포 인천에서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7 1012 1
27850 공포 인간이 대량의 방사능에 노출되면 발생되는일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7 967 1
27849 역사 독립군 사진이랍시고 돌아다니는 일본군 사진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7 730 1
27848 사건사고 체르노빌 명장면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7 778 1
27847 역사 지금은 볼수없는 여자 배구 사진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4 1445 1
27846 사건사고 비밀금고를 우연히 열게 된 아저씨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4 1203 1
» 사건사고 보스턴 당밀 탱크 폭발 사건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4 980 1
27844 역사 184년 존버 레전드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4 1091 1
27843 역사 의도는 좋았겠지만 결과는 항상 최악이였던 발명가 3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4 966 1
27842 공포 약혐] 사람 시체로 버섯 배양 가능임?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4 1045 1
27841 사건사고 학교가는 길에 강간당한 13세 여자아이의 뒷모습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3 1716 1
27840 공포 70개의 못이 다리에 박혀있던 여성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3 1337 1
27839 사건사고 2인승 오토바이에서 자리교체하려다 엎어지는 녀석들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3 1255 1
27838 영상 입술에 들어간 구더기 빼내는 영상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3 1129 1
27837 공포 코브라에게 물려 발을 자를 수 밖에 없었던 6살 남자아이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2 1204 1
27836 공포 세계 최고 수준의 필리핀 돼지고기요리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2 1320 1
27835 사건사고 목숨 걸고 국가에 헌신한 북파 공작원과 베트남 파병 군인의 최후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12 1161 1
27834 공포 디시 레전드 서울대 정신병원썰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6.08 2193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93 Next
/ 1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