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165 추천 1 댓글 7

1.pn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2.jp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2002년 6월 5일 , 한 가정의 엄마이자 아내인 강정숙 씨가 실종됐다.


바로 경찰로 간 가족들의 신고에 , 경찰은 접수해놓겠다고 말만 하고는 집 내부 수색을 하지도 않았다.


이후 사건임을 예감한 가족들이 재차 신고하여 실종이라며 수사해달라고 요청했지만 , 경찰은 강씨의 실종을 '단순가출'로 치부했다.


당시 사건 현장에 남아있었을 수도 있는 증거는 이때 모두 없어져버린 것이다.





3.jp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아내 강씨는 남편과 아이들을 헌신적인 사랑으로 보살폈고 , 남편은 아내에게 아이들은 엄마에게 항상 고마워했다 

이는 주변사람들과 친지들을 통해서도 확인된 사실이다.


게다가 그의 아내 강씨는 단 한번도 연락 없이 집을 비운 적이 없던 사람이었기에 

가족들은 강씨가 실종된 직후부터 범죄를 예감할수 밖에 없었다.





4.jp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강씨의 실종 그날 , 바로 통장에서 돈이 빠져나간 것이 확인되자 남편은 즉시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그러나 경찰은 바람나서 도망갔을 거라는 막말을 하며 신고를 묵살해버렸다 신경 쓰지 말라, 며칠 있으면 돌아올 거라면서.





5.jp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가족은 직접 은행을 찾아가 관계자에게 사정한 끔에 CCTV를 보게 됐는데 

20~30대로 보이는 정체불명의 남자가 강씨의 카드로 마구잡이로 돈을 인출하고 있었다.


이제야말로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거라는 희망으로 , 남편은 이 사실을 경찰에게 알렸으나

경찰은 여전히 수사를 시작하기는 커녕 ' 이 남자하고 놀러가려고 돈 찾을 수도 있지 않느냐?'라고 우겼다.


남편이 아내는 40대 중반이고 사진 속 남자는 기껏 해봐야 10대 후반이나 20대 초반인데 무슨 불륜이냐고 항의했지만

누구 시켜서 심부를 시킬수도 있지 않느냐며 계속해서 억지를 썼다.


결국 CCTV에 찍힌 남자의 얼굴로 전단지를 만들어 , 시내 곳곳에 붙이고 다니며 애써야 했던 건 당시 실종된 강씨의 가족들이였다.


경찰은 전혀 움직이려 하지 않았고 그 결과 범인이었을지도 모르는 그 남자에게 도주할 시간을 주게 되었으며

증거를 수집할 수 있는 기회또한 날려버린것이다.







6.jp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7.pn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경찰은 수사의지를 보이지 않았고 가족들은 불안해하면서도 전단지를 붙이며 강씨와 CCTV속 그 남자를 찾으려 애쓰면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려 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집에서 이상한 현상이 발생하기 시작하는데, 집에서 무언가 썩는 듯한 악취가 진동하고

집 앞 복도에 구더기가 끓기 시작한것이었다.


강씨의 실종 23일이 지난 6월 28일 , 송군은 악취의 근원을 찾다가 옥상의 물탱크실 앞에까지 왔다.

문 앞에 구더기가 들끓으므로 물탱크실안이 근원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이상하게 여겨 조심스레 올라가 본 송군이 물탱크실 안에서 본것은, 심하게 부패된 강씨(엄마)의 시신이었다.







8.jp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9.pn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경찰은 잘못된 심증을 확신하고 연이어 어이없게 대응했다.


당시 사건 담당 형사의 말에 따르면 , 없어진 강씨의 휴대전화를 실시간 기지국 추적을 해봤는데 , 전원이 켜진 채 며칠 동안이나

청주시내를 돌아다니는 것이 확인됐다고 한다.


그러나 경찰은 강씨가 내연남과 바람났거나 하여 가출했다고 확신했기에 , 강씨가 아주 청주 시내를 떠나지 않은 듯하니 

곧 돌아올거라며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식으로 대응했다.


그러나 휴대전화가 꺼진 후로 모든 단서는 끊겼고 ,실종 23일후 강씨는 부패한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은 아직까지 [미제]로 남아있다


10.jp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11.jpg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TXT



《그것이 알고 싶다》 814화의 말미에서 김상중은 당시 경찰의 태도를 이렇게 요약함


피해자 강씨가 실종됐을 때, 경찰은 단순가출로 판단하고 수사를 하지 않았습니다. 가족들의 거듭되는 수사요청에 경찰은, 오히려 피해자 강씨가 바람이 나서 집을 나간 거라며, 가족들에게 상처만 주었습니다. 

가족들이 CCTV에 찍힌 용의자의 모습을 직접 찾아서 경찰에게 주었는데도, 경찰은 그 용의자 대신에 아버지의 혐의만을 쫓았습니다

그러는 사이에 진짜 범인은 자신의 흔적을 지우고, 홀연히 자취를 감춰버렸습니다.


?
  • title: 심카츄3단파룬궁 2019.04.05 13:05
    ㅇㅇ
  • Fuku 2019.04.06 07:34
    ㅅㅂ
  • 먹구름77 2019.04.06 10:50
    ㅅㅂㄴ
  • 버럭버럭 2019.04.06 11:40
    이러니 견찰 소리 듣지. 저런 경찰들은 옷벗겨야 하지 않나?
  • 12 2019.04.08 00:26
    수사권독립?? 족구하는 소리 하고 있네...
    수사권 독립 반대 청원할꺼다.
  • 중독e 2019.04.10 23:36
    후아... ㅁㅊ
  • ㄴㅇㄹㄴ 2019.06.09 02:01
    개씹견찰색기 저런색기는 옛날에 경찰하기 쉬웠을때 쳐들어와서 아직 세금축내고있는 섹기임. 죽어라 개색기야.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27767 공포 찌르는듯했던 통증..대만 여성 눈에서 '벌' 4마리 나와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4.11 2342 1
27766 공포 29중 추돌사건 현장에 출동 나간 소방관 1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4.04 3806 1
27765 사건사고 범인이 죄를 인정한 이유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4.04 3266 1
27764 공포 [약혐] 수술도중 바이올린을 켜는 환자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4.04 2801 1
27763 역사 일본의 요바이 문화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4.04 2922 1
27762 공포 미얀마에서 방글라데시로 도망온 한 청년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4.04 2515 1
» 사건사고 미제로 남은 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인 사건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4.04 2165 1
27760 공포 혐)죽기만을 기다렸을 동물의 사체 1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4.04 3258 1
27759 사건사고 에스컬레이터 난간에 압사당한 소년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31 4007 1
27758 공포 매우 수상한 중국집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31 3899 1
27757 공포 곧휴에 자석볼 70개 집어넣은 11세 꼬맹이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31 4006 1
27756 사건사고 차랑 정면충돌해서 1바퀴 돌아버리는 오토바이 할아버지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31 2470 1
27755 사건사고 일본디자이너 위안부 성적 모독 사건 1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31 2677 1
27754 공포 대륙의 해수욕장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31 3061 1
27753 기타 노루, 사슴, 고라니 구별하는법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31 2313 1
27752 사건사고 화장실에서 아이 낳고 바로 목을 자르던 여고생이 체포 1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4065 1
27751 사건사고 인도에서 태어난 결합쌍둥이 소녀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2626 1
27750 사건사고 방탈출 카페 화재로 방탈출 못 해 사망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3027 1
27749 공포 약혐) 시체의 머리를 방부처리해서 기념품으로 보관하는 풍습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3317 1
27748 공포 남극으로 가는 죽음의 경주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2550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94 Next
/ 1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