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69 추천 1 댓글 4
콩할매 괴담 = 1990년대 동심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괴담. 한 할머니가 비행기를 타고 홍콩으로 가던 중 추락사고를 당해 목숨을 잃었다는 설정에서 비롯됐다. 
반은 고양이 얼굴, 반은 할머니 얼굴. 할머니의 고양이가 죽은 주인을 살려내기 위해 자신의 영혼 절반을 나눠줬기 때문이란다. 홍콩할매의 공격 대상은 아이들.

 
1.jpg [약혐주의]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했던 괴담모음.jpg



당시에는 아이들의 등교 거부가 나올 정도로 큰 이슈였고 뉴스에도 방영.

 

 

콩 괴담 = 입시 경쟁이 치열한 고등학생 사이에 주로 떠돌았던 괴담. 항상 1등만 하던 학생과 그 때문에 항상 2등에 머물던 학생이 있었다. 
아무리 노력해도 1등이 될 수 없자 좌절에 빠진 2등이 어느 날 옥상에서 1등의 등을 떠밀어 죽였다. 이후 학교엔 ‘콩콩콩’소리를 내는 귀신 소문이 떠돌았다.
 머리를 찧어 죽은 모습 그대로 바닥에 머리를 콩콩 찧으며 2등 학생을 찾아다닌다는 것이다.

 

 

 

 

신사바 괴담 = 19세기 이전 일본의 한 밀교 단체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실제로 영혼을 부르는 하급 주문이었다고 한다. 
1980년말 대구를 통해 상륙된 이 주문은 ‘분신사바 사파이 오이데 쿠다사이’. 해석을 하면 ‘귀신이여 나에게 오라’지만, 속뜻은 ‘나의 영혼을 살라 지금 궁금증을 푼다’라고 한다. 
즉 귀신에게 영혼을 팔아넘기는 의식으로 전해진다. 방법은 간단하다. 2∼4명이 둘러앉아 흰 종이 위에 볼펜을 수직으로 들고 손을 맞잡아 오른쪽으로 세 번 원을 그리면서 주문을 외운다. 팔이 움직이면 귀신이 왔다는 증거라고.

 

 
2.jpg [약혐주의]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했던 괴담모음.jpg



영화화 될 정도로 큰 이슈였음

 

 

 

 

 

 

간마스크 괴담 = 2004년 부산·포항지역에선 아이들의 등교 거부 소동이 벌어졌다.
 빨간마스크 괴담 때문. 빨간마스크를 쓴 여자가 “나 예뻐?”라고 물을 때 “예쁘다”고 답하면 “나랑 똑같이 만들어줄게”라며 가위로 입을 귀까지 찢는다는 전설. 또 “못생겼다”고 답해도 화가 나서 역시 입을 찢어버린다는 내용. 
이 빨간마스크의 여자가 입이 찢어진 이유는 성형수술 실패, 동생의 얼굴을 시샘한 언니의 소행, 부부싸움을 하다가 남편에게 입이 찢겼다거나, 교통사고로 입이 찢어졌다 등의 설이 있다.

 

3.jpg [약혐주의]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했던 괴담모음.jpg


 

 

 

유로 괴담 = 자유로 괴담은 최근까지도 떠돌고 있다. 공중파 방송에도 등장할 정도. 
요지는 이렇다. 일산과 서울을 잇는 자유로에 흰 옷을 입고 알이 큰 선글라스를 낀 여자가 출몰하는데, 가까이 다가가서 보면 이 여자는 선글라스를 낀 것이 아니라 눈 주위가 비어 있어서 검게 보인다는 내용. 
이 괴담의 진원지는 방송가다. 연예인 로드 매니저들의 목격담에서 시작된 얘기는 방송에 출연한 연예인들의 실제 경험담으로 확대 재생산됐고,
 급기야 한 케이블 방송이 퇴마사를 동원해 처녀 귀신의 실체를 밝히겠다고 나서면서 방송과 인터넷을 삽시간에 장악해 버렸다.

 

4.jpg [약혐주의]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했던 괴담모음.jpg





지 괴담.

10원화:다보탑의 밑둥에 피해자의 성인 ‘김’이 표시되어 있다.

▲50원화:꺾인 벼 잎이 범행도구인 ‘낫’을 의미한다.벼 이삭의 개수가 범인의 나이 혹은 토막난 김양의 사체 수를 의미한다.

▲100원화:이순신 장군 수염을 거꾸로 보면 ‘머리’처럼 보인다.

▲500원:학의 다리가 ‘팔’을 의미한다.

▲1000원권(구권):화폐 밑면의 막대 끝에 영어로 ‘min’이라고 쓰여 있다.

▲5000원권(구권):뒷면에 한자로 ‘지(知)’가 새겨진 비석이 있다.

 

이 같은 루머가 전국적으로 퍼지자 당시 한국조폐공사에서는 “전혀 근거없는 낭설”이라고 일축했다. 당신 한국조폐공사의 사장님은 딸이 없이 아들만 둘이었다고 하네요.
 

5.jpg [약혐주의]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했던 괴담모음.jpg




1.jpg [약혐주의]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했던 괴담모음.jpg
괴담에 나온 것들을 모두 조합해 보면 민지는 이렇게 생겼다고 한다
?
  • 골든키위 2019.03.09 06:33
    다 아는거라 노잼 홍콩할매는 걍 이름만 들어봤는데 제대로 본건 첨이네 참 순수했구만 그때 친구들은
  • Fuku 2019.03.10 09:36
    .
  • title: 심카츄3단파룬궁 2019.03.13 14:14
    ㅇㅇ
  • ㄴㅇ 2019.03.21 02:24
    자유로는 내가 직접 봤음
    http://www.etland.co.kr/e.do?e=DUH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27752 사건사고 화장실에서 아이 낳고 바로 목을 자르던 여고생이 체포 new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157 0
27751 사건사고 인도에서 태어난 결합쌍둥이 소녀 new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117 0
27750 사건사고 방탈출 카페 화재로 방탈출 못 해 사망 new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135 0
27749 공포 약혐) 시체의 머리를 방부처리해서 기념품으로 보관하는 풍습 new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123 0
27748 공포 남극으로 가는 죽음의 경주 new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123 0
27747 기타 전쟁중에 세상에서 가장안전한 배 new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26 118 0
27746 사건사고 중국 장쑤성 화학공단 농약공장 폭발사고 4 title: 여고생의 노예pororo 2019.03.22 1113 1
27745 사건사고 1994년 택시 연쇄살인사건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9 1503 1
27744 사건사고 500억 수표들고 은행온 노인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9 1520 1
27743 미스테리 인간 성욕의 신비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9 2020 2
27742 공포 푸아그라 만드는 과정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9 1243 1
27741 사건사고 세계 각국의 싱크홀 사진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9 1040 1
27740 사건사고 비행 중 천장이 통째로 날아가 버린 알로하 항공 243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9 1125 1
27739 공포 머륙의 등산코스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9 1105 1
27738 미스테리 현재까지 관찰된 우주의 규모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1 2595 1
27737 미스테리 아직까지 해독못한 문자들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1 2067 1
27736 역사 요즘 젊은이들은 너무 버릇이 없다(싸가지가 없다)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1 2223 0
27735 공포 이탈리아, 4대 마피아 조직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11 1888 1
» 공포 [약혐주의]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했던 괴담모음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09 2769 1
27733 역사 현대 게릴라전을 완성 시킨 사람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9.03.09 1812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88 Next
/ 1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