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461 추천 0 댓글 3

아직까지 많은 사람들은 2차 세계 대전에서 미국이 일본에 원자폭탄(원폭)을 투하했기 때문에, 이를 두려워한 일본이 더 이상 저항할 수 없다고 판단하여 항복해서 전쟁이 끝났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런 인식에 반대되는 자료도 있습니다. 일본이 정말로 두려워한 것은 원폭이 아니라, 소련군의 침공 소식이었다는 것입니다. 


x9788997094516.jpg 일본이 두려워했던 건 원폭이 아닌 소련군

이 책, <핵무기에 관한 다섯 가지 신화>의 저자인 워드 윌슨은 원폭 투하에 관한 문제를 거론하며, 실제 일본이 항복하는데 원폭은 그다지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고 말합니다. 


이미 원폭을 투하하기 전에, 미군은 도쿄 대공습 등 일본 본토에 무수한 공중 폭격을 감행하여 많은 도시들을 파괴했으나, 정작 일본의 전의를 약화시키는데는 그다지 효과가 없었습니다. 


오히려 일본군은 1억 총옥쇄라고 하여, 전 국민이 다 죽더라도 결코 미국에 항복하지 않겠다는 결의까지 다질 정도였습니다. 


심지어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폭이 투하되었다는 소식이 들려도, 일본 정부의 강경한 자세는 누그러들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소련군이 일본의 지배 하에 있던 만주를 침공했다는 소식이 들리자, 일본 정부는 그제서야 부랴부랴 계엄령을 선포하는 등 위기 의식을 느끼고 허둥대기 시작했습니다. 


실제로 소련군의 진격은 그야말로 폭풍 같은 기세였고, 불과 11일 만에 무려 70만 관동군이 지배하고 있던 만주를 파죽지세로 휩쓸고, 일본군을 굴복시켰으니까요. 


그리고 일본의 지배 하에 있던 남사할린과 쿠릴 열도도 소련군의 공격을 받고 순식간에 점령당했습니다. 그리고 그 여세를 몰아 소련군은 훗카이도까지 쳐들어가려고 했었습니다. 그 때 미국이 나서서 반대하지 않았다면, 오늘날 훗카이도도 러시아 영토가 되었겠죠. 


아무튼 소련군의 침공 소식이 전해지자, 그제서야 일본 정부는 더 이상 전쟁을 계속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미국 등 연합국과 종전 협상에 들어가서, 1945년 8월 15일 항복 선언을 합니다. 


그런데 전쟁이 끝나고 나자, 일본 정부와 군부의 주요 인사들은 한결같이 원폭 때문에 항복을 했다고 말하고 다녔습니다. 어째서일까요? 


저자인 워드 윌슨은 이것이 일본 정부의 교묘한 책략이라고 말합니다. 일본이 전쟁에 패하게 된 원인이 일본 정부나 군부의 잘못된 전략 때문이 아니라, 미국이 만든 무서운 신무기인 핵폭탄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한다면, 정부를 포함한 권력자들은 책임을 모면하게 된다는 논리에서였습니다. 


즉, 무모하게 전쟁을 일으켜 수백만의 목숨을 앗아간 일본 정부의 잘못이 아닌, 미군의 핵무기 떄문이라고 그 책임을 돌려버린다면, 상층부는 무사할 테니까 말이죠. 


아울러 원폭 사실을 부각시킴으로써 일본은 전쟁의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로 슬그머니 동정론을 살 수도 있었습니다. 실제로도 일본은 두 발의 원폭 사건을 집중적으로 부각시켜서 자기들이 엄연한 2차 세계 대전을 일으킨 전범이 아니라, 억울한 피해자인 것처럼 국제 사회를 상대로 여론전을 벌이고 있죠. 

?
  • title: 심카츄3단파룬궁 2018.06.08 09:15
    ㅇㅇ
  •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8.09.09 02:45
    ㅇㅇ
  •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8.09.30 12:30
    왜미국은침공을막았냐
    그냥냅두지
    그럼훗카이도소련군이점령했는면
    오늘날의러시아땅이될수도
    있어는데아깝다
    ㅅㅂ그러면
    남사할린쿠릴열도
    자기네땅이라고
    우기지못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27321 공포 악질적인 장난, 고양이 사료에 농약섞기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164 0
» 역사 일본이 두려워했던 건 원폭이 아닌 소련군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461 0
27319 사건사고 3천명을 살린 촌장의 고집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439 0
27318 사건사고 인간의 선함을 믿었던 여성의 최후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3512 0
27317 공포 마오쩌둥이 평생 ‘그 곳’을 씻지 않은 이유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3628 0
27316 공포 콜라를 너무 많이 마셔서 이가 다 썩어버린 꼬맹이 1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3516 0
27315 사건사고 11살때 아이를 낳은 영국여성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6599 0
27314 사건사고 팔레스타인 남성이 이스라엘 사람을 트럭으로...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3118 0
27313 공포 개미 히오스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2443 0
27312 공포 화류계 괴담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3771 0
27311 공포 9만 명을 잡아먹은 식인마 군대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3226 0
27310 기타 천수를 누리고 자연으로, 늙어서 여윈 한 마리의 수컷 사자가 최후를 맞이하는 순간 6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4 3010 1
27309 공포 [약혐]키메라 인간일까? 인간과 동물을 결합시킨 사실적인 하이브리드 조각 4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4 2941 0
27308 미스테리 이란 하늘에서 물고기의 비가 쏟아져 내려 9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4 2074 1
27307 미스테리 아일랜드 학교에서 심야에 감시 카메라에 찍힌 전대 미문의 폴터 가이스트 3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4 2071 1
27306 미스테리 미스테리 사진 15장과 가짜로 밝혀진 비하인드 스토리 3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4 2342 1
27305 미스테리 과거 자신을 살해한 범인을 기억하는 3살 소년 3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1 2850 1
27304 미스테리 지구를 두 동강내는 것 같은 이상한 띠 모양의 구름 3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1 2747 1
27303 미스테리 시베리아의 강변에서 발견된 54개의 사람 손목. 도대체 무슨 일이? 7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1 2681 1
27302 미스테리 네스호의 괴물 '네시'같은 모습의 수수께끼의 사체가 해안에서 발견 6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1 1926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1378 Next
/ 1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