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97 추천 0 댓글 1

아직까지 많은 사람들은 2차 세계 대전에서 미국이 일본에 원자폭탄(원폭)을 투하했기 때문에, 이를 두려워한 일본이 더 이상 저항할 수 없다고 판단하여 항복해서 전쟁이 끝났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런 인식에 반대되는 자료도 있습니다. 일본이 정말로 두려워한 것은 원폭이 아니라, 소련군의 침공 소식이었다는 것입니다. 


x9788997094516.jpg 일본이 두려워했던 건 원폭이 아닌 소련군

이 책, <핵무기에 관한 다섯 가지 신화>의 저자인 워드 윌슨은 원폭 투하에 관한 문제를 거론하며, 실제 일본이 항복하는데 원폭은 그다지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고 말합니다. 


이미 원폭을 투하하기 전에, 미군은 도쿄 대공습 등 일본 본토에 무수한 공중 폭격을 감행하여 많은 도시들을 파괴했으나, 정작 일본의 전의를 약화시키는데는 그다지 효과가 없었습니다. 


오히려 일본군은 1억 총옥쇄라고 하여, 전 국민이 다 죽더라도 결코 미국에 항복하지 않겠다는 결의까지 다질 정도였습니다. 


심지어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폭이 투하되었다는 소식이 들려도, 일본 정부의 강경한 자세는 누그러들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소련군이 일본의 지배 하에 있던 만주를 침공했다는 소식이 들리자, 일본 정부는 그제서야 부랴부랴 계엄령을 선포하는 등 위기 의식을 느끼고 허둥대기 시작했습니다. 


실제로 소련군의 진격은 그야말로 폭풍 같은 기세였고, 불과 11일 만에 무려 70만 관동군이 지배하고 있던 만주를 파죽지세로 휩쓸고, 일본군을 굴복시켰으니까요. 


그리고 일본의 지배 하에 있던 남사할린과 쿠릴 열도도 소련군의 공격을 받고 순식간에 점령당했습니다. 그리고 그 여세를 몰아 소련군은 훗카이도까지 쳐들어가려고 했었습니다. 그 때 미국이 나서서 반대하지 않았다면, 오늘날 훗카이도도 러시아 영토가 되었겠죠. 


아무튼 소련군의 침공 소식이 전해지자, 그제서야 일본 정부는 더 이상 전쟁을 계속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미국 등 연합국과 종전 협상에 들어가서, 1945년 8월 15일 항복 선언을 합니다. 


그런데 전쟁이 끝나고 나자, 일본 정부와 군부의 주요 인사들은 한결같이 원폭 때문에 항복을 했다고 말하고 다녔습니다. 어째서일까요? 


저자인 워드 윌슨은 이것이 일본 정부의 교묘한 책략이라고 말합니다. 일본이 전쟁에 패하게 된 원인이 일본 정부나 군부의 잘못된 전략 때문이 아니라, 미국이 만든 무서운 신무기인 핵폭탄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한다면, 정부를 포함한 권력자들은 책임을 모면하게 된다는 논리에서였습니다. 


즉, 무모하게 전쟁을 일으켜 수백만의 목숨을 앗아간 일본 정부의 잘못이 아닌, 미군의 핵무기 떄문이라고 그 책임을 돌려버린다면, 상층부는 무사할 테니까 말이죠. 


아울러 원폭 사실을 부각시킴으로써 일본은 전쟁의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로 슬그머니 동정론을 살 수도 있었습니다. 실제로도 일본은 두 발의 원폭 사건을 집중적으로 부각시켜서 자기들이 엄연한 2차 세계 대전을 일으킨 전범이 아니라, 억울한 피해자인 것처럼 국제 사회를 상대로 여론전을 벌이고 있죠.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공지 공포 공베 운영에 관한 계획 3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6 4278 3
27334 공포 세탁공장의 대형탈수기에 빠져 죽어버린 직원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3158 0
27333 공포 자매 3명을 성폭행한 의붓아버지가 체포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2693 0
27332 공포 교통사고로 절단된 자기 다리 먹은 남성 1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2896 0
27331 공포 소라 눈 공포증을 알아보자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2484 0
27330 사건사고 혐오) 해운대에서 일어난 끔찍한사건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3644 0
27329 역사 1938년 수중촬영 사진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2783 0
27328 역사 아들을 때려 죽인 아버지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9 3509 0
27327 공포 日 여고괴담.."과학실 두개골은 진짜 사람의 것이었다"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9 2667 0
27326 기타 미국 최고 무공훈장 vs 한국 최고 무공훈장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9 2648 1
27325 공포 알고보면 무서운 광고 10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9 3044 0
27324 공포 소름돋는 일본 최대의 미제 사건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3487 0
27323 공포 잠자리 같이하면 방세 안 내도 된다는 주인아줌마 1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6598 0
27322 공포 악질적인 장난, 고양이 사료에 농약섞기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056 0
» 역사 일본이 두려워했던 건 원폭이 아닌 소련군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297 0
27320 사건사고 3천명을 살린 촌장의 고집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308 0
27319 사건사고 인간의 선함을 믿었던 여성의 최후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3198 0
27318 공포 마오쩌둥이 평생 ‘그 곳’을 씻지 않은 이유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3284 0
27317 공포 콜라를 너무 많이 마셔서 이가 다 썩어버린 꼬맹이 10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3308 0
27316 사건사고 11살때 아이를 낳은 영국여성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6295 0
27315 사건사고 팔레스타인 남성이 이스라엘 사람을 트럭으로...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2952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73 Next
/ 1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