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284 추천 0 댓글 5

마오쩌뚱1.PNG (중복,혐)마오쩌둥이 평생 ‘그 곳’을 씻지 않은 이유

중화인민공화국 핵심적인 건국자이자 동시에 자국민 수천만을 죽음으로 몰고 간 학살자, 마오쩌둥.


그는 일부의 찬사와, 대다수의 전무후무한 학살자라고 비난을 받고 있는 20세기의 문제적 인물 중 한명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오쩌둥이 평생 그 곳을 씻지 않은 이유’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마오쩌둥의 주치의였던 리즈수이가 쓴 ‘마오의 사생활’의 내용 일부로 “마오쩌둥은 평생 자신의 성기를 씻은 적이 없었다”라는 충격적인 이야기가 담겼다



마오쩌뚱2.PNG (중복,혐)마오쩌둥이 평생 ‘그 곳’을 씻지 않은 이유

한번은 리즈수아가 그의 위생문제를 거론했으나 마오쩌둥은 “나는 매일 여성의 몸 안에서 씻고 있다”라는 황당한 주장과 함께 거절했다고 한다.


마오쩌둥의 여성편력은 심각했다. 그는 3명의 부인을 두고도 공개적으로 다른 여성들과 외도를 즐겼다.


그렇게 끊임없이 젊은 여성들과 불량한 성관계에 탐닉함으로써 결국 성병의 일종인 트리코모나스에 걸렸다.


하지만 여성에게 심각한 타격을 주는 반면 남성에게는 큰 증상이 없는 트리코모나스였기에 마오쩌둥은 치료를 거부했다.


“내가 괴롭지 않으면 문제될 게 없잖아?”



마오쩌뚱과 장옥봉.PNG (중복,혐)마오쩌둥이 평생 ‘그 곳’을 씻지 않은 이유
모택동의 마지막 여인은 장옥봉(張玉鳳)이었다. 전용열차에서 일하다 그의 눈에 든 장옥봉은 말년 모택동의 눈과 귀 역할을 하며 막강한 권세를 누렸다. 강청조차도 아부했다고 저자는 전한다. 이들 이외에도 소설가 정령, 미국 여성기자 아그네스 스메들리, 스메들리의 통역사 오광혜 등 수많은 염문의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


마오쩌둥과 성관계를 맺은 여자들은 모두 성병에 걸렸지만 그녀들은 오히려 성병에 감염되었다는 것을 일종의 훈장처럼 여겼다고 한다. 그들은 대부분 마오쩌둥에게 맹목적으로 충성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마오쩌둥은 몸 역시 제대로 씻지 않아 결국 하인들이 수건에 물을 적셔 그의 몸을 닦아주었다고.


게다가 양치도 제대로 하지 않고 그저 차를 이용해 가글하는 것으로 마무리해서 치아가 변색되었을 정도였는데, 결국 나중에 이가 많이 빠져서 

윗어금니는 하나도 남지 않았다고 한다.


이렇게 차를 이용한 양치는 당시 중국 농민들 사이에서도 유행했던 방법이라고 한다..


늘 치석과 음식물 찌꺼기가 많아 잇몸에 고름이 차 있었으며 충치가 많았던 마오쩌둥. 결국 그는 리즈수이의 권고로 이를 하나 뽑아야 했다.


리즈수아가 양치를 권하자 “호랑이는 양치를 하지 않고도 이가 날카로운데, 양치할 이유가 뭔가?”라는 말로 거부했다고 한다.


결국 마오쩌둥의 치아 상태는 날이 갈수록 나빠져서 1970년대엔 윗어금니는 하나도 남지 않았고 그의 사진들은 치아가 보이지 않도록 정교하게 촬영된 것이라고.


‘마오쩌둥의 사생활’은 22년간 모택동의 주치의로 일했던 리즈수이가 쓴 책으로 마오쩌둥의 실체, 여성 편력, 인간적 면모 등이 생생하게 담겼다.



마오쩌뚱4.PNG (중복,혐)마오쩌둥이 평생 ‘그 곳’을 씻지 않은 이유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공지 공포 공베 운영에 관한 계획 3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6 4278 3
27334 공포 세탁공장의 대형탈수기에 빠져 죽어버린 직원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3158 0
27333 공포 자매 3명을 성폭행한 의붓아버지가 체포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2693 0
27332 공포 교통사고로 절단된 자기 다리 먹은 남성 1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2896 0
27331 공포 소라 눈 공포증을 알아보자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2484 0
27330 사건사고 혐오) 해운대에서 일어난 끔찍한사건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3644 0
27329 역사 1938년 수중촬영 사진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15 2783 0
27328 역사 아들을 때려 죽인 아버지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9 3509 0
27327 공포 日 여고괴담.."과학실 두개골은 진짜 사람의 것이었다"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9 2667 0
27326 기타 미국 최고 무공훈장 vs 한국 최고 무공훈장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9 2648 1
27325 공포 알고보면 무서운 광고 10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9 3044 0
27324 공포 소름돋는 일본 최대의 미제 사건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3487 0
27323 공포 잠자리 같이하면 방세 안 내도 된다는 주인아줌마 1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6598 0
27322 공포 악질적인 장난, 고양이 사료에 농약섞기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056 0
27321 역사 일본이 두려워했던 건 원폭이 아닌 소련군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297 0
27320 사건사고 3천명을 살린 촌장의 고집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308 0
27319 사건사고 인간의 선함을 믿었던 여성의 최후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3198 0
» 공포 마오쩌둥이 평생 ‘그 곳’을 씻지 않은 이유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3284 0
27317 공포 콜라를 너무 많이 마셔서 이가 다 썩어버린 꼬맹이 10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3308 0
27316 사건사고 11살때 아이를 낳은 영국여성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6295 0
27315 사건사고 팔레스타인 남성이 이스라엘 사람을 트럭으로...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2952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73 Next
/ 1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