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99 추천 0 댓글 3

오래되고 방대한 중국 역사 속에서 가장 큰 죄악은 바로 사람을 죽여 그 살점을 먹는 식인(食人) 행위였습니다. 그러나 중국 역사를 살펴보면, 식인에 관련된 기록들이 꽤나 많이 나옵니다. 단순히 형벌로서 식인이 사용된 일도 있으나, 잔인하고 포악한 성격 때문에 식인을 저지른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 사례들 중에서 식인으로 악명을 떨친 조사관(趙思綰 ?~서기 949년)이라는 악당도 있습니다.



五代后晋、后汉时形势图(繁).png 9만 명을 잡아먹은 식인마 군대

(5대 10국 시절 중국의 지도. 후한은 후진을 계승한 왕조였습니다. 5대 10국 시절은 다른 중국사의 혼란기에 비해  짧았으나, 조사관 같은 끔찍한 악당이 출현한 난세이기도 했습니다.)



조사관은 당나라가 망하고 들어선 5대 10국, 후한(後漢 서기 947~951년) 시대의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어린 시절,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여기저기를 떠돌아다니며 구걸을 하고 지냈다. 한 번은 상장군(上將軍) 직위를 지낸 이숙(李肅)이란 사람을 찾아가서 “저는 조사관이라고 합니다. 제가 가난해서 그러니, 하인으로 고용해 주십시오.”라고 부탁을 한 일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숙은 조사관을 하인으로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조사관의 얼굴이 무척 험악하고 사나워보여서, 어쩐지 그에게서 불길한 예감을 느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렇다고 나쁜 말로 내쫓았다가는 조사관이 앙심을 품을 것 같아서 이숙은 아내인 장씨(張氏)와 상의를 한 끝에 조사관에게 넉넉한 돈과 값비싼 물건들을 가져다주고 “내 집은 이미 하인들이 충분히 많아서 굳이 자네를 고용할 필요가 없네. 다만 자네의 처지가 딱하니, 내가 주는 이 돈과 물건들을 가지고 다른 곳으로 가서 생계 문제를 해결해 보게.”라고 타일러서 돌려 보냈습니다.


이숙의 집을 떠난 조사관은 군대에 들어갔는데, 여러 전쟁터에서 용맹을 떨친 공을 인정받아 영흥절도사(永興節度使)라는 관직에까지 올랐습니다. 하지만 조사관은 잔인하고 사나운 성격 때문에 평소에도 주위 사람들로부터 두려움의 대상이었습니다.



800px-China_xian_trommelturm_01.jpg 9만 명을 잡아먹은 식인마 군대

(현재 중국의 시안시는 옛 당나라의 수도인 장안이었습니다. 장안은 고대 중국에서 가장 번창한 도시였으나, 5대 10국 시절에는 조사관이 저지른 끔찍한 학살로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그나마 조사관이 호의적으로 대하는 사람은 이숙이었는데, 그가 거의 유일하게 조사관한테 도움을 주고 친절을 베풀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실제로 조사관이 군대를 이끌고 반란을 일으켜서 옛 당나라의 수도인 장안성을 차지했을 당시, 그는 이숙을 찾아와 절을 하면서 “장군님은 저를 도와주신 분이십니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올렸고, 이숙과 그 가족들만은 결코 해치지 않았습니다. 다만 장안의 다른 백성들은 모조리 조사관이 저지른 학살과 약탈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하지만 이숙은 본능적으로 조사관이 잔인하고 난폭한 인물이라고 여겼기에, 그를 진심으로 친하게 여기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섣불리 그의 분노를 사지 않기 위해, 조사관의 앞에서는 그저 친절한 척 굴었던 것뿐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장안성이 후한의 관군에게 포위당하자, 조사관의 군대는 차츰 식량이 떨어져갔습니다. 관군들은 “이대로 있으면 머지않아 조사관의 군대는 먹을 것이 없어서 더 이상 싸우지 못하고 항복할 것이다.”라고 여겼으나, 조사관과 그 수하들은 몇 달이 넘도록 끄떡없이 버텼습니다. 그 비결을 알고 보니 참으로 끔찍했는데, 조사관은 장안의 백성들을 죽이고 그 시체의 살점을 도려내어 자신과 병사들이 먹는 식량으로 썼던 것이었습니다.


5r740004sosp83604on1.jpg 9만 명을 잡아먹은 식인마 군대

(죽은 해골들의 사진. 조사관과 그 부하들이 저지른 잔혹한 학살극의 피해자들도 저런 모습이 되었을 것입니다.)



특히 조사관은 인육 먹기를 매우 즐겼습니다. 그는 한 번 식사를 할 때마다 수백 명의 백성들을 끌고 와서 가축을 도축하는 것처럼 죽인 다음, 그 시체들에서 나온 살점을 병사들과 함께 먹어치우는 잔치를 베풀었습니다. 그리고 본인도 시체에서 빼낸 간을 날 것 그대로 씹어 먹으면서 태연한 표정으로 “살아있는 사람의 간을 1천 개 먹으면, 세상에서 가장 용감해진다!”라고 외쳤습니다. 이로 보건대, 조사관은 하도 굶주려서 어쩔 수 없이 인육을 먹은 것이 아니라, 사람의 간을 먹으면 용감해진다는 일종의 변태적인 믿음에 따라서 먹은 듯합니다.


그렇게 조사관이 인육으로 먹기 위해 죽인 백성들이 얼마나 많았던지, 조사관이 처음 장안성을 손에 넣었을 때 백성들의 수는 10만 명이었지만, 조사관이 더 이상의 저항을 멈추고 관군에게 항복했을 무렵에 장안 백성들은 고작 1만 명에 불과했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조사관과 그 부하들은 거의 9만 명이나 되는 백성들을 죽여서 먹어치웠으니, 정말 끔찍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사람을 죽이고 그 살점을 먹으면서까지 저항을 해봐도, 장안성을 포위한 관군의 대열은 전혀 흐트러지지 않았습니다. 결국 조사관은 이숙의 “더 이상 버텨봐야 소용이 없으니, 차라리 조정에 항복하고 생명과 재산을 보존하는 편이 낫네.”라는 권유에 따라 관군에게 항복했습니다.


그러나 조사관이 수만 명의 백성들을 죽이고 먹은 일 때문에 워낙 민심을 잃은 탓에 얼마 못가 조사관과 그의 가족 및 부하들은 모조리 관군에 의해 죽임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악당에게 걸맞는 비참한 최후라고 할 수 있겠죠.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공지 공포 공베 운영에 관한 계획 2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6 2824 3
27324 공포 소름돋는 일본 최대의 미제 사건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718 0
27323 공포 잠자리 같이하면 방세 안 내도 된다는 주인아줌마 10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5146 0
27322 공포 악질적인 장난, 고양이 사료에 농약섞기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1642 0
27321 역사 일본이 두려워했던 건 원폭이 아닌 소련군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1764 0
27320 사건사고 3천명을 살린 촌장의 고집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1800 0
27319 사건사고 인간의 선함을 믿었던 여성의 최후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302 0
27318 공포 마오쩌둥이 평생 ‘그 곳’을 씻지 않은 이유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8 2367 0
27317 공포 콜라를 너무 많이 마셔서 이가 다 썩어버린 꼬맹이 10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2685 0
27316 사건사고 11살때 아이를 낳은 영국여성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5455 0
27315 사건사고 팔레스타인 남성이 이스라엘 사람을 트럭으로...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2381 0
27314 공포 개미 히오스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1926 0
27313 공포 화류계 괴담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2549 0
» 공포 9만 명을 잡아먹은 식인마 군대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6.05 2299 0
27311 기타 천수를 누리고 자연으로, 늙어서 여윈 한 마리의 수컷 사자가 최후를 맞이하는 순간 5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4 2370 0
27310 공포 [약혐]키메라 인간일까? 인간과 동물을 결합시킨 사실적인 하이브리드 조각 3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4 2226 0
27309 미스테리 이란 하늘에서 물고기의 비가 쏟아져 내려 5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4 1708 0
27308 미스테리 아일랜드 학교에서 심야에 감시 카메라에 찍힌 전대 미문의 폴터 가이스트 1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4 1608 0
27307 미스테리 미스테리 사진 15장과 가짜로 밝혀진 비하인드 스토리 1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4 1688 0
27306 미스테리 과거 자신을 살해한 범인을 기억하는 3살 소년 2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1 2351 0
27305 미스테리 지구를 두 동강내는 것 같은 이상한 띠 모양의 구름 2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8.06.01 2134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68 Next
/ 1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