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2018.04.12 08:15

게리 리지웨이(Gary Ridgway)

조회 수 2279 추천 0 댓글 4

https://i.imgur.com/DXQVBZ7.jpg




82年 7月15日 Wendy Lee Coffield(16)

     8月12日 Debra Lynn Bonner(23)

     8月15日 Marcia Fay Chapman(31)

           Cynthia Jean Hinds(17)

           Opal Charmaine Mills(16)

     9月25日 Gisele Ann Lovvorn(17)

 83年 1月31日 Linda Jane Rule(16) 

     5月 8日 Carol Ann Christensen(21)

     8月11日 Shawnda Leea Summers(16)

     9月19日 Gail Lynn Mathews(23)

    10月15日 Yvonne "Shelly" Antosh(19)

    10月27日 Constance Elizabeth Naon(19)

    10月29日 Kelly Marie Ware(22)

    11月13日 Marie M. Malvar(18)

    12月14日 Kimi-Kai Pitsor(16)

 84年 2月14日 Delise Louise Plager(22)

     3月13日 Lisa Yates(19)

     3月22日 Cheryl Lee Wims(18)

     3月31日 Delores LaVerne Williams(17)

           Debbie May Abernathy(26)

     4月 1日 Terry Rene Milligan(16)

           Sandra Kay Gabbert(17)

     4月 2日 Cindy Anne Smith(18)

     4月20日 Amina Agisheff(35)

           Tina Marie Thompson(21)

     5月26日 Colleen Renee Brockman(15)

    10月12日 Mary Sue Bello(25) 

    11月14日 Martina Theresa Authorlee(18)




이 목록이 당시 시신이 발견된 연월과 피해자들의 이름


사건은 1984년에 정점을 찍어 이 당시에 수많은 여성들이 살해되었고 이후에도 살인은 계속해서 이어졌다.




현지 경찰은 FBI와 협력해 그린강 살인마 특별 수사팀을 만들어 범인을 수색했지만 성과는 전혀 없었다.


FBI가 프로파일링을 하긴했는데 그걸 어찌잡냐며 그냥 지나친 것




"좋지 못한 가정에서 자라 어머니를 미워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나이는 20세부터 40세 백인이며 술과 담배를 즐기며 성범죄 전과가 있다."




어떻게 여기서 용의자를 찾냐라는 것


그러던 중 의외의 남자가 범인을 체포하는데 협조하기로 했는데 그 남자는 연쇄살인마 테드 번디


스타크 교도소에서 사형 집행을 기다리고 있는 그 또한 시애틀에서 연쇄살인을 하였으며 경찰은 수사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해 협력을 요청했다




근데 아무런 도움도 안 된것




이 새끼는 사형집행 시간을 연기하려고 일부러 뭔가 아는척 하는거였었다.


결국 그린강의 살인마 수사는 난항을 겪으며 조디악 사건과 함께 유명한 미해결 사건이 되는듯했었다




그러나 이 미해결 사건은 2001년이 되어 손쉽게 해결되어버렸으니... 그 이유는 DNA 검사가 경찰수사에 도입되어 이 수사법을 그린강 살인마 사건에 이용하게 된 것




이리하여 피해자의 성기내에 남아있던 정액으로 DNA를 조사해 범인을 게리 리지웨이로 특정할 수 있었다.


그러나 DNA 검사로 리지웨이의 소행임을 입증할 수 있는건 범행 초기의 피해자 Marcia Fay Chapman, Cynthia Jean Hinds, Opal Charmaine Mills, Carol Ann Christensen 이 4명뿐이고 남은 44건은 범죄를 입증할 수 없었다.




이에 경찰은 게리에게 사법거래를 제안해 게리는 48건의 죄를 인정하였고 사형을 선고받지 않는 대신 종신형을 선고받게 된다.



https://i.imgur.com/SM7y2UR.jpg
그렇게 48명의 여성을 살해한 게리 리지웨이는 검찰과의 사법거래로 지금도 워싱턴주 교도소에서 잘 먹고 잘 살아가고있다.



-초록강이라고 하기 좀 그래서 그냥 그린강이라 그랬는데 이것도 이상한덧

-젱장 저 목록 작성하는데 30분 걸렸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공지 공포 공베 운영에 관한 계획 33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6 3676 3
27147 공포 아기 인형에 벌집을 지은 벌들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3 2318 0
27146 공포 여자들이 자주 드나든다는 쓰레기장에 가보니...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3973 0
» 공포 게리 리지웨이(Gary Ridgway)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2279 0
27144 사건사고 서로에게 칼부림해서 같이 죽은 부부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2866 0
27143 공포 뉴월드 교주의 욕설 수준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2193 0
27142 단편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2160 0
27141 공포 미친사람 너무많다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4613 0
27140 공포 어느 60대 남성의 고독사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2031 0
27139 공포 늦은 밤 여자를 패는 남자에게서 여자를 구해줬다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1 3124 0
27138 공포 "저는 아무것도 안했는데, 왜 저를 죽여요?"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1 2662 0
27137 역사 나치 때문에 더럽혀진 전통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0 2543 0
27136 사건사고 혐) 일본인들이 세월호 사건을 욕하면 안되는 이유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0 3006 0
27135 공포 우주에서 본 화산폭발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0 2333 0
27134 공포 사람의 피로 그림을 그린 화가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9 2234 0
27133 공포 산, 풀숲에서 우리를 괴롭히던 식물의 정체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9 2852 0
27132 공포 (약혐) 현대인들의 우울을 담은 그림.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9 2100 0
27131 공포 마약거래에 관여하된 청소년의 말로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9 2625 0
27130 사건사고 보험금 타려고 아내 살해한 애갤 살인마, 그가 쓴 글들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9 4059 0
27129 공포 일본에서 버섯을 조심해야되는 이유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9 2721 0
27128 공포 SBS 스페셜 레전드 편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09 2861 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1371 Next
/ 1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