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76 추천 0 댓글 4
이번 이야기는 전라남도 고흥에 있었던 후임병의 이야기입니다. 

때는 1990년대 후반이었다고 합니다. 후임병이 중학생 때

였다고 하니 97~98년 쯤이겠군요.. 지금은 돌아가신 후임병의

할머니께서 돌아가시기 얼마전 마을 저수지 둑 가에 있던

밭을 갈면서 경험하신 이야기라고 합니다. 그 때, 후임병도

할머니 옆에 있었다고 하는군요... 

참고로 후임병이 살던 마을은 산과 산이 만나는 계곡을 

등뒤로 두고 계곡에서 내려오는 물이 모여 생긴 저수지를

등지고 멀리 국도를 바라보는 마을이었다고 합니다.

후임병의 아버지는 할머니께서 연세도 오래되시고 해서 

집에서 편하게 쉬라고 극구 말리셨지만 할머님은 항상 

마을 가장 안쪽에 있는 저수지 앞 밭에서 소일거리를 하시면서

하루하루를 보내셨다고 합니다. 어느 여름 날이었습니다.

방학때문에 집에 있던 후임병이 할머니를 따라서 밭에 나와서

혼자놀고 있었는데.. 갑자기 마을 뒷쪽 산쪽에서 구름이 끼기

시작하면서 날이 궂어졌다고 합니다. 조금씩 빗방울이 떨어지자

후임병은 비를 피하기 위해 할머니께 달려갔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무리 할머니를 불러도 할머님은 산쪽 저수지를 응시하

시면서 우두커니 앉아서 오른손에 쥔 호미만 연신 아무것도 없는

허공으로 치켜들면서 "가라 이년아! 가라 이년아!"라고 하셨다고 합니다.

그 모습에 겁을 먹은 후임병은 할머니께 가서 할머니 왜그러냐 얼른 집에 가자고

제촉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할머니께서 후임병에게 말씀을 하셨다고 합니다.

저 이상하게 생긴 년(머리는 있는데 얼굴에 코도 눈도 입도 아무것도 없고 치마 아래

로 발이 없는 여자)이 저쪽 계곡에서 내려오더니 저수지를 따라 원을 돌면서 

저수지 중간에서 한바퀴 돌더니 조금씩 밖으로 나오면서 저수지 주위를 한바뀌씩

돌면서 할머니쪽으로 다가 오더라는 말입니다. 한마디로 여름에 쓰는 모기향 같이

코일을 돌면서 할머님께 다가 오더라는 말입니다. 그러면서 후임병에게 

말씀하시길.. "세영아 저년이 이제는 둑위에서 내려오려고 한다.."

(후임병 이름은 x세영이었습니다.)

순간 오싹한 느낌에 후임병은 자기도 모르게 몸을 떨고 있었다고 합니다.

비도 상당히 거세져서 강하게 몰아쳤구요...

그때 후임병의 아버지가 할머니가 걱정되서 차를 몰고 왔고

후임병은 아버지한테 달려가서 자초지종을 이야기 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아버지는 차문을 활짝 열고 라디오에 나오는 음악소리를 

크게 켜고 경적을 빵빵 거렸다고 합니다. 그제서야 할머니는 

호미를 놓고 안정을 찾으셨다고 합니다. 

귀신이 아까 내려왔던 방식과는 반대방향으로 저수지를 돌면서 

산속으로 올라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날 후임병은 새벽녁에 자다가 눈을 떴는데 

주무시지않고 자신을 응시하던 할머님을 보고 놀랐다고 합니다.

할머님은 말씀은 안하셨지만 공포로 인해서 잠을 못주무셨던 것입니다.

그리고 한달쯤 있다가 세상을 뜨셨다고 합니다. 


사실 그 마을에는 몇년전에 대입시험때문에 저수지로 뛰어들어 자살한 

여고생이 있었다고 합니다. 혹시나 그 때 그 여고생의 귀신이 산속에 

있다가 할머님을 보고 내려온 것이 아니었을까요??

지금 글을 적는 이시점에서도 머리가 삐쭉삐쭉 서는 것이 정말 오싹하네요.. -0-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27153 사건사고 13살때부터 마을 어른들의 성노예가 된 여자아이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6 3497 0
27152 사건사고 시리아 현상황 요약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6 1932 0
27151 사건사고 180413 인천 화학공장 화재, 28pics. 7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6 1672 1
27150 공포 여자성기로 붓글씨쓰기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3 6940 0
27149 사건사고 의미불명의 이유로 남자에게 살해당한 여성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3 2753 0
27148 사건사고 아프리카 강에서 낚시하다 손이 끔찍하게 변한 여성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3 2463 0
27147 공포 아나콘다의 전희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3 3085 0
27146 공포 아기 인형에 벌집을 지은 벌들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3 2459 0
27145 공포 여자들이 자주 드나든다는 쓰레기장에 가보니...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4266 0
27144 공포 게리 리지웨이(Gary Ridgway)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2389 0
27143 사건사고 서로에게 칼부림해서 같이 죽은 부부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3051 0
27142 공포 뉴월드 교주의 욕설 수준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2304 0
» 단편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2276 0
27140 공포 미친사람 너무많다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4836 0
27139 공포 어느 60대 남성의 고독사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2 2161 0
27138 공포 늦은 밤 여자를 패는 남자에게서 여자를 구해줬다 10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1 3324 0
27137 공포 "저는 아무것도 안했는데, 왜 저를 죽여요?"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1 2829 0
27136 역사 나치 때문에 더럽혀진 전통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0 2663 0
27135 사건사고 혐) 일본인들이 세월호 사건을 욕하면 안되는 이유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0 3240 0
27134 공포 우주에서 본 화산폭발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8.04.10 2506 0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1377 Next
/ 1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