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i.imgur.com/nNYV1cD.jpg


조두순 사건 


2008년 12월 11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에 있는 어느 교회에서 조두순(56)이라는 한 남성이 저지른 8세 여아 성폭행 및 중상해 사건이다.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에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2009년 9월 22일 KBS에서 조두순 사건에 대해 소개가 되어 범인의 잔혹성과 파렴치함 그리고 형량에 대한 논란이 벌어졌었다.


사건 경과

───────────────────────

사건은 조두순이 혼자 등교하고 있던 8살 여자아이에게 말을 걸고난 후 피해자의 입을 틀어막고 교회 화장실 안으로 끌고 들어가 바지를 벗기고 자신의 성기를 빨 것을 강요하였으며 피해자가 계속 저항하자 폭행하고 목을 졸라 기절시킨 후에 강간을 하였고 그렇게 의식을 잃은 피해자를 버려두고 조두순은 자신의 집으로 돌아갔다.


사고를 당하고 정신을 차린 피해자는 가방 속에 있던 휴대폰으로 112에 신고하였고 사건이 발생한지 이틀이 지난 12월 13일 피해자의 증언과 현장에서 발견된 조두순의 지문, 운동화에 남아있던 피해자의 혈흔 등등이 증거가 되어 조두순은 체포되었고 결과적으로 징역 12년형, 전자발찌 부착 7년, 신상정보 열람 5년형을 선고받았다.


https://i.imgur.com/DLjAEcs.jpg


[조두순 사건 당시 피해자의 모습]


피해자의 피해상황

────────────────────────

피해자는 이후 8시간동안 수술을 받아 항문과 대장, 생식기의 80%가 영구적으로 소실되어 배에 구멍을 뚫어 배변주머니를 달고살게 되었다.


2010년 1월 피해자는 또 한번의 수술을 통해 정상정인 임신/배변이 가능해졌으나 정신적인 문제가 심각하였고 조두순의 촐소에 대해 매우 두려움을 나타내는 듯한 모습도 보였었다.

────────────────────────https://i.imgur.com/XOQ1G0U.jpg


『경북 청송교도소 CCTV에 촬영된 조두순의 모습』


사건이 발생했던 초기에는 그렇게 알려지지 않았으나 2009년 KBS의 TV 프로그램 '시사기획 쌈'에서 조두순 사건을 재조명 하였고 이때 방송 화면의 캡처본이 인터넷에 널리 퍼졌고 조두순의 범행과 국민들과 피해자 부모의 분노에 비해 다소 낮은 형량은 그 때 당시 엄청난 논란이 되었다. 


그렇지만 조두순은 12년형을 선고받고 12년형은 너무 과하지 않냐며 항소하기도 하였고 담당형사에게 "감옥에서 운동해서 다시 나올테니까 두고보자" 라는 전혀 반성하지 않은 발언들을 하는등 전혀 반성하지 않는 기색을 보였다. 


(일단 위에 작성한 것들은 항소는 기각되고 감옥에서 운동하기는 커녕 24시간 감시상태에 놓여 체력이 상당히 약화되었다고 한다.)


https://i.imgur.com/WwxDpJL.jpg

[조두순이 구치소 동기에게 보낸 7장의 편지]


이 내용은 SBS 그것이 알고싶다. 에서 공개된 내용


조두순은 출소한 구치소 동기에게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내용으로

"검사가 자신이 전과자라는 사실 때문에 고압적으로 부당하게 대했다.", "술 때문에 전혀 기억이 없다. 그런 일을 했다면 나 자신을 용서하지 못할 것"이라는 말등을 쓰기도 하였다.


이 역시 조두순이 사건에 대한 반성을 하기는 커녕 사건에 대해 자신은 억울하다 말만 여러차례 하고있어 전혀 반성의 기색은 보이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2017년, 현재

───────────────────────────────────────────────────

2020년 12월, 즉 조두순의 출소를 3년 앞두고 있는 이 시점에서 국민들의 조두순 사건에 대한 재심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조두순 출소 반대』 올라와 다시 뜨거운 이슈가 되고있다. 

2017년 11월에 조두순 출소반대 국민청원은 참여인원만 35만명이 넘어 조두순에 대한 형량의 부당함과 그의 출소반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은 이 사건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지 8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하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최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피해자 아버지가 조두순이 우리를 찾아내 보복을 할까봐 공포스럽다는 심경을 전한바가 있었다.





※피해자 이름은 언급하지 말아줬으면 한다는 피해자 부모님의 말이 있었다고 표창원씨가 말한게 있어서 저도 피해자의 이름은 집어넣지 않았음다. 

엥간하믄 댓글에서도 언급을 피합시다.

?
  • 닉넴할꺼엄쓰 2017.11.10 12:57
    울 나라 조폭분들~~~ 저 놈 나오자마자 사뿐히 즈려밟아 드럼통에 넣어서 태평양 한가운데 빠트리고 와 주시길~~
  • 쿠니미니 2017.11.12 11:32
    행님들 화이팅!
  • 많이 먹자 2017.11.12 22:32
    칼로 담급시다
  • ᅠ공주 2017.11.13 17:23
    맘 아푸다 영화도 봤었는데 펑펑 우럭따 ㄱ
  • 1234 2017.11.14 22:14
    분쇄기에다가 넣고 산채로 갈아서 고기즙을 만들어 죽여야됨
  • 중독e 2017.11.15 02:02
    진짜 저놈 처리해줄 분 안계신가??? 에효
  • title: 심카츄3단파룬궁 2017.11.15 11:11
    저런새끼는 나오자마자 골통을 깨 부숴야하는데
  • title: 짱구멘탈최강 8 시간 전
    진짜 한 100년 썩어야지 저런놈들은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공지 공포 성인공포 게시판 등업신청 방법 변경 안내 1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5.19 23718 1
26625 공포 자기 고양이를 세탁기에 넣어 죽인 중국인 6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13 1990 0
26624 공포 수천마리의 진드기가 달라붙은 멍멍이 5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13 2023 0
26623 사건사고 75년전에 실종되었던 부부, 녹은 빙하에서 발견 4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13 2651 0
26622 사건사고 철봉하다 사망 5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13 2714 0
26621 공포 정신병을 앓던 여성이 자신의 방에서 SUIcIDE 2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13 2393 0
26620 사건사고 도미니카 공화국의 유명한 변호사, 의문의 살인 2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13 1615 0
26619 공포 호주에서 발견된 위험한 녀석 9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13 2390 0
26618 공포 레이저로 문신지우기 후기 11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10 3143 0
» 사건사고 국민청원 35만명이상, 아직도 논란이 되는 조두순 사건에 대한 간단정리 8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10 2264 0
26616 공포 오른팔이 비정상적으로 거대해진 3살 소녀 6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10 1902 0
26615 사건사고 휴게소 진입로 사고 11 update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11.09 2991 0
26614 사건사고 맨홀 살인미수 사건 12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11.09 2458 0
26613 사건사고 서핑도중 당한 부상을 치료하던중 우연히 발견한 뇌종양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08 2913 0
26612 공포 매춘부랑 잤다가 온 몸이 이렇게 되버렸다. 15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08 3830 0
26611 공포 몸 왼쪽이 악마처럼 변해버린 19살 청년 3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08 3018 0
26610 사건사고 고속도로 과속 사고 5 update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11.07 2342 0
26609 사건사고 용암에 빠진 여대생 12 update title: 맨시티노랑하늘 2017.11.07 3212 0
26608 공포 【열람주의】 중국 아파트 침대밑에서 새끼고양이가 발견됨 4 update title: 귀여운얼굴로즈마리G 2017.11.07 2855 0
26607 공포 공원 화장실의 변깃물을 퐁듀마냥 찍어먹는 변태 유투버 13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06 4936 0
26606 사건사고 자기가 운전하던 트럭에 짓밟혀 사망 1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1.06 2906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33 Next
/ 1333